"베트남 방역, 한국보다 양호한데"…격리 면제 취소에 '당혹'

호치민끝판왕
VIETNAM NOW
홈 > 커뮤니티 > 베트남소식
베트남소식

"베트남 방역, 한국보다 양호한데"…격리 면제 취소에 '당혹'

10 호치민끝판왕 0 129 0
베트남發 입국자, 7일간 격리

베트남 방역강화국가 지정 논란
현지기업·여행업계 "당혹스러워"
2890328495_fMxyhtzA_8be1eebe285208b9b1b653e629d922f64f00d1f5.jpg
사진=게티이미지
정부가 베트남을 대상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한다. 다음달 1일부터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은 백신 접종 완료 여부와 관계없이 7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베트남은 한국의 3대 교역국이자 인기 여행지인 만큼 산업계와 여행업계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목소리가 나온다.

20일 한국경제신문이 입수한 교육부 공문 등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은 지난 18일 베트남을 우크라이나 미얀마 등과 함께 ‘방역강화국가’로 지정했다. 베트남이 새로 추가됐고 기존 방역강화국가였던 파키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은 제외됐다.

이에 따라 베트남은 4월 1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자 해외 입국 시 격리 면제 조치’에서 빠진다. 베트남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현행처럼 7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항공기 탑승률도 전체 좌석의 60% 이하를 유지해야 한다. 기존 예약률이 60%를 초과하는 항공편의 신규 항공권 판매는 즉시 중단된다.

베트남은 중앙정부의 ‘위드 코로나’ 기조에 따라 방역 수칙을 완화하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15일 2년 만에 한국을 비롯한 13개국에서 오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비자를 면제해주기로 하는 등 관광 목적의 입국을 전면 개방하기로 했다. 현지에선 한국 관광객이 다시 늘어날 것이란 기대도 나왔다.

하지만 한국 정부의 입국 강화 조치로 분위기는 다시 얼어붙었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측은 “확진자 규모 및 추이를 기초로 국가별 위험도 평가를 통해 방역강화국가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베트남은 19일 신규 확진자 수 15618명을 기록했다. 한국과 독일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수치다.

국내 여행업계 한 관계자는 “18일 정부로부터 베트남은 입국 격리 면제가 취소됐다는 내용의 공문을 받았다”며 “베트남은 방역 상황이 한국보다 양호한데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베트남은 여행은 물론 비즈니스 측면에서도 교류가 많은 국가”라며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베트남에서도 한국발 입국 규제를 강화할 수 있어 큰 파장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제목
카테고리
State
  • 현재 접속자 25 명
  • 오늘 방문자 739 명
  • 어제 방문자 960 명
  • 최대 방문자 1,419 명
  • 전체 방문자 397,462 명
  • 전체 게시물 669 개
  • 전체 댓글수 113 개
  • 전체 회원수 184 명
Facebook NaverBand Telegram KakaoTalk